상품상세정보 상품후기 배송교환관련
카카오 상단좌측배너 상단우측배너 메인이미지우측배너1 메인이미지우측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1 메인이미지아래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3 메인중앙베스트배너 메인 하단배너1 메인 하단배너2 메인 하단배너3 메인 하단배너4 메인 하단배너5 메인 하단배너6 메인 하단배너7 메인 하단배너8 메인 하단배너9 메인 하단배너10 메인 하단배너11 메인 하단배너12 메인 하단배너13 메인 하단배너14 메인 하단배너15 메인 하단배너16 메인 하단배너17 메인 하단배너18 메인 하단배너19 메인 하단배너20 메인 하단배너21 메인 하단배너22 메인 하단배너23 메인 하단배너24 장바구니 주문조회 배송조회 메인으로 장바구니 상단으로
현재 위치
home > 국내음반 > 기타 > 안정현 - 피아노 소품집 : 피아노의 숲 [Digipack]


이전

다음

안정현 - 피아노 소품집 : 피아노의 숲 [Digipack]

상품 옵션
판매가
11,000
적립금
110원
유통사
미러볼 뮤직 2012
상품 옵션

      총 상품 금액 0

      주문하기장바구니 담기찜하기

      상품상세정보

      01. 피아노의 숲
      02. 아주 먼 옛날 이야기
      03. 교실 창가 햇살
      04. 두 개의 멜로디
      05. 시간의 숲에서 자라다
      06. 그 집 앞
      07. 사라짐
      08. 낮은 꿈을 들고
      09. 나의 나타샤
      10. 강, 그리고 기도
      11. 젖은 몸을 말리며
      12. 사랑



      안정현 피아노 소품집 [피아노의 숲]


      이 앨범의 북클릿에는 다섯 장의 엽서가 동봉되어 있다. 각각의 엽서에는 전민수 작가의 나뭇잎 이미지가 새겨져 있다. 이것은 마치 오래된 책장을 정리하다가 발 밑으로 떨어진 말린 나뭇잎을 떠올리게 만든다.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한다. 책갈피에 나뭇잎을 끼워 놓았던 것이 언제였지? 어느 해 가을, 어디쯤에서 주웠던 것이었지? 곰곰이 기억을 떠올리다가 결국 그 아이의 얼굴을 기억해 내고야 만다.


      눈이 작고 해맑은 피부를 가진 얼굴을 떠올리는 순간, CD는 아마도 3번이나 4번 트랙으로 넘어가 있을 것이다. 북클릿의 나뭇잎 엽서들과 고즈넉한 피아노 연주는 같은 역할을 한다. CD를 트레이에 넣고 플레이 하는 순간 복잡한 세상의 사건들이 일순간에 삭제되며 뇌하수체 뉴런들은 오래된 기억들을 헤집으며 그 때, 그 아이를 찾게 된다. 이렇게 순식간에 생각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은 이 세상에 오로지 음악 밖에 없다.


      안정현의 연주는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데 최적화 되어 있다. 과장하지 않지만 진한 감성이 타건 하나하나에 오롯이 살아 있다. 피아노 연주곡들이 종종 그런 기능을 하긴 하지만 안정현의 경우는 그런 공감이 조금 더 강하게 발휘된다. 이것은 간결한 멜로디 사이를 연주하는 노련한 터치가 선사하는 힘이다.


      안정현은 80년대 중반부터 세션 뮤지션으로 활동하였다. 90년대 초반에는 한국최고의 훵키록(funky rock) 밴드 사랑과 평화의 키보디스트로 활동하며 1995년 [Acoustic Funky] 앨범에 참여하였다. 사랑과 평화는 당대 최고 뮤지션들의 집합체였다. 안정현의 노련한 터치는 이미 오랜 세월 음악 활동으로 다져진 고수의 것이다. 이후 안정현은 기타리스트 최이철의 음악적 동지로 수많은 공연을 함께 해 왔다. 2010년에는 최이철, 엄인호, 주찬권이 결성한 프로젝트 밴드 슈퍼세션에서 격정적인 하몬드 올갠을 연주하기도 하였다.


      연륜의 뮤지션 안정현의 첫 번째 앨범이 여백 많은 피아노 연주곡이라는 것이 조금 의외다. 하지만 그가 작곡한 ‘추억속의 집’이나 ‘너를 느낄 수 있어’는 사랑과 평화의 곡들 중에서도 팝퓰러한 센스가 돋보이는 웰메이드 발라드였다는 것을 떠올리면 이런 깊은 서정이 낯설지 않다. 오히려 더욱 진실하게 다가온다. 화려한 조명을 받는 무대 위에서 내려와 홀로 피아노 앞에 앉은 소박한 그의 모습이 연상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누구나 가슴 속에 품고 있는 이야기들이 있다. 뻔한 것 같아 말하기 부끄러워 각자의 깊은 곳에 그저 간직하고만 있는 사람들이 있다. 피아니스트 안정현의 노련한 진심은 우리 스스로 그것을 꺼내도록 만든다. 주말 드라마처럼 통속적이더라도 각자에게 소중하고 울창한 나뭇잎이라고 말한다. 이것은 생각보다 커다란 음악의 힘이다.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첨 부 :
      파일첨부
      내용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배송교환관련

       
      * 지정택배사 이용 : CJ 대한통운 (고객 반품,교환시에도 CJ 대한통운 이용)
      * 배송준비기간 : 주문후 3일이내 발송처리 (부득이한 경우 별도 연락)
      * 주문금액에 관계없이 고정 배송비 2500원 부가
      *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묶음배송비 모든 배송비 무료이나 도서산간지역이나
      * 군부대(우체국택배)의 경우 2000원의 추가비용 발생
      * 반품/교환 신청기간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제반비용은 고객 부담
      * 단, 분쟁의 소지가 있는 경우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에 따름
      * 자세한 내용은 AS센타로 문의
      * AS센타 : 0505-391-1234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 반품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 불가.
      * 접수후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환불및 배상
       

      Item size chart 사이즈 기준표

      * 상품사이즈 치수는 재는 방법과 위치에 따라 1~3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