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상세정보 상품후기 배송교환관련
카카오 상단좌측배너 상단우측배너 메인이미지우측배너1 메인이미지우측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1 메인이미지아래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3 메인중앙베스트배너 메인 하단배너1 메인 하단배너2 메인 하단배너3 메인 하단배너4 메인 하단배너5 메인 하단배너6 메인 하단배너7 메인 하단배너8 메인 하단배너9 메인 하단배너10 메인 하단배너11 메인 하단배너12 메인 하단배너13 메인 하단배너14 메인 하단배너15 메인 하단배너16 메인 하단배너17 메인 하단배너18 메인 하단배너19 메인 하단배너20 메인 하단배너21 메인 하단배너22 메인 하단배너23 메인 하단배너24 장바구니 주문조회 배송조회 메인으로 장바구니 상단으로
현재 위치
home > SALE > O.S.T > O.S.T / Pearl Jam - Pearl Jam Twenty (펄 잼 트웬티) (2CD) [초호화 Digipack / 36페이지의 부클릿] [수입]


이전

다음

O.S.T / Pearl Jam - Pearl Jam Twenty (펄 잼 트웬티) (2CD) [초호화 Digipack / 36페이지의 부클릿] [수입]

상품 옵션
소비자가
28,600원
판매가
19,900
적립금
200원
유통사
SONY 2011
원산지
수입 USA
상품 옵션

      총 상품 금액 0

      주문하기장바구니 담기찜하기

      상품상세정보

      CD 1

      01. Release (Arena di Verona - Verona, Italy 9/16/2006)
      02. Alive (Mookie Blaylock - The Moore Theatre - Seattle, WA 12/22/1990)
      03. Garden (Albani Bar of Music - Winterthur, Zurich, Switzerland 2/19/1992)
      04. Why Go (Markthalle - Hamburg, Germany 3/10/1992)
      05. Black (Kaufman Astoria Studios - MTV Unplugged - New York, NY 3/16/1992)
      06. Blood (Mt Smart Stadium - Auckland, New Zealand 3/25/1995)
      07. Last Exit (Taipei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 - Taipei, Taiwan 2/24/1995)
      08. Not For You (Folk Arts Theater - Manila, Philippines 2/26/1995)
      09. Do The Evolution (Monkeywrench Radio - Seattle, WA 1/31/1998)
      10. Thumbing My Way (Chop Suey, Seattle, WA 9/6/2002)
      11. Crown of Thorns (10th Anniversary Show - MGM Grand - Las Vegas, NV 10/22/2000)
      12. Let Me Sleep (It's Christmas Time) (Arena di Verona steps - Verona, Italy 9/16/2006)
      13. Walk With Me (Bridge School - Shoreline Amphitheatre - Mountain View, CA 10/23/2010)
      14. Just Breathe (30 Rock, Studio 8H - Saturday Night Live - New York, NY 3/13/2010)

      CD 2

      01. Say Hello 2 Heaven (Temple of the Dog demo 1990)
      02. Times of Trouble (demo 1990)
      03. Acoustic #1 (demo 1991
      04. It Ain't Like That (demo 1990)
      05. Need To Know (Matt Cameron demo 2007)
      06. Be Like Wind (Mike McCready score 2010)
      07. Given To Fly (Mike McCready acoustic instrumental 7/29/2010)
      08. Nothing As It Seems (Jeff Ament Montana demo 1999)
      09. Nothing As It Seems (Key Arena, Seattle, WA 10/22/2001)
      10. Indifference (PalaMalaguti - Bologna, Italy 9/14/2006)
      11. Of The Girl (Instrumental 2000)
      12. Faithfull (Duomo Square - Pistoia, Italy - soundcheck 9/20/2006)
      13. Bu\$hleaguer (Nassau Coliseum - Uniondale, NY 4/30/2003)
      14. Better Man (Madison Square Garden - New York, NY 5/21/2010)
      15. Rearviewmirror (Gibson Amphitheatre, Universal City, CA 10/01/2009)


      90년대의 전설, 그리고 에너지 PEARL JAM 펄 잼
      전설적인 록 밴드 펄 잼의 그 동안 만날 수 없던 과거와 현재를 모두 소장할 수 있는 최고의 음반이자 기념품!

      오리지널 미국 수입반!!
      36페이지의 부클릿+2CD로 구성된 하드 커버 책 형식의 초호화 디지팩!

      펄 잼의 데뷔 20주년을 맞아 그들의 기념비적 하드 록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Pearl Jam Twenty 의 오리지널 사운드트랙! 펄 잼의 모태 밴드 Mother Love Bone 시절 음악부터 그동안 발매되지 않은 희귀 트랙 총 29곡 수록!

      펄 잼

      펄 잼(Pearl Jam)은 극도로 상업화되고 겉멋에 좌우되는 1980년대 팝에 ‘분노한 젊은이들’의 극단적 음악조치라고 할 그런지와 얼터너티브 록을 대표하는 검투사격 그룹이다. 그들은 너바나와 함께 흐리고 비가 잦은 미국 북서부에 위치한 시애틀에서 발화한 이 반격의 X세대 록을 정점으로 끌어올리며 시대를 갈랐다. 하지만 < Nevermind >에 조금 늦게 공개된 펄 잼의 데뷔작 < Ten >은 당시 판매량과 인기에서 앞섰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가치와 역사적 위상에서는 밀려났다. 이른바 ‘2인자 콤플렉스’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1980년대 후반부터 활동을 시작한 그런지 1세대 밴드인 마더 러브 본(Mother Love Bone)의 보컬리스트 앤드루 우드(Andrew Wood)가 마약 과용으로 사망하자 기타리스트 스톤 고사드(Stone Gossard)와 베이시스트 제프 아멘트(Jeff Ament)가 에디 베더(Eddie Vedder/보컬), 마이크 맥크리디(Mike McCready/기타), 데이브 크루센(Dave Krusen/드럼)을 규합해 결성했다. 이 5인조 밴드의 음악은 펑크와 하드록의 성분으로 호쾌함을 전해 주는 동시에 소량의 사이키델릭이 칵테일처럼 섞여 있어 몽환적이기도 하다. 국내에서 이들에 대한...펄 잼(Pearl Jam)은 극도로 상업화되고 겉멋에 좌우되는 1980년대 팝에 ‘분노한 젊은이들’의 극단적 음악조치라고 할 그런지와 얼터너티브 록을 대표하는 검투사격 그룹이다. 그들은 너바나와 함께 흐리고 비가 잦은 미국 북서부에 위치한 시애틀에서 발화한 이 반격의 X세대 록을 정점으로 끌어올리며 시대를 갈랐다. 하지만 < Nevermind >에 조금 늦게 공개된 펄 잼의 데뷔작 < Ten >은 당시 판매량과 인기에서 앞섰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가치와 역사적 위상에서는 밀려났다. 이른바 ‘2인자 콤플렉스’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1980년대 후반부터 활동을 시작한 그런지 1세대 밴드인 마더 러브 본(Mother Love Bone)의 보컬리스트 앤드루 우드(Andrew Wood)가 마약 과용으로 사망하자 기타리스트 스톤 고사드(Stone Gossard)와 베이시스트 제프 아멘트(Jeff Ament)가 에디 베더(Eddie Vedder/보컬), 마이크 맥크리디(Mike McCready/기타), 데이브 크루센(Dave Krusen/드럼)을 규합해 결성했다. 이 5인조 밴드의 음악은 펑크와 하드록의 성분으로 호쾌함을 전해 주는 동시에 소량의 사이키델릭이 칵테일처럼 섞여 있어 몽환적이기도 하다. 국내에서 이들에 대한 지지도가 다른 고향 동료 밴드들보다 미약한 이유는 펄 잼의 노래에는 모던 록에 끌리기 시작한 국내 신세대들에게 소원(疎遠)한 미국적 하드록의 인자가 내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1992년 초 너바나의 역사적인 싱글 ‘Smells like teen spirit’이 빌보드 싱글 차트에 오르면서 그런지 시대를 개막하자 펄 잼은 물론 앨리스 인 체인스, 사운드가든 같은 시애틀 출신의 그런지 밴드들이 일제히 전면에 솟구쳤으며, 펄 잼의 음반 < Ten >도 뒤늦게 인기 대열에 합류했다. 아이들에 대한 사회와 부모들의 무관심을 얘기한 ‘Jeremy’와 X세대의 송가 ‘Alive’ 등은 1990년대 록 씬에 획을 그은 노래들로 이 5인조 밴드에게 확고한 정체성을 확립해 주었다. 특히 에디 베더의 광기 어린 모습이 뇌리에서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 ‘Jeremy’의 뮤직비디오 클립은 M-TV 뮤직비디오 시상식에서 여러 부문을 휩쓸면서 얼터너티브의 클래식으로 남았다. 이 음반을 발표한 직후 드럼 주자 데이브 크루센이 데이브 아브루지스로 교체되었으며 1990년대 록페스티벌의 대명사 롤라팔루자와 카메론 크로우 감독의 영화 < 싱글스 > 사운드트랙에 참여하면서 분주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영화 < 싱글스 >에서는 카메오로 직접 출연도 해 달콤한 외도(?)를 즐기기도 했다. 1집의 대대적인 성공은 펄 잼을 인기 밴드로 등극시켜 주었지만 그들은 본격적으로 음반사의 스타 시스템에 대항해 단호하고도 신념에 찬 저항을 시작했다. 좀 더 강렬한 방향으로 사운드스케이프를 꾸려 간 1993년의 두 번째 음반 < Vs >에서는 일체의 싱글도 커트 하지 않았고, 뮤직 비디오 제작도 거부했다. 무엇보다 대규모 공연장에서의 라이브를 지양하고 소규모 공연장에서 자신들의 진정한 팬들과의 인간적인 교감을 중요시했으며 대중음악 상업성을 대표하는 공연 프로모터 티켓마스터(Ticket master)를 상대로 고가의 입장료 반대 투쟁을 시작했다. 달걀로 바위 치기의 이 싸움에서 패소하긴 했지만 펄 잼이 보여준 용기는 록의 진정성에 대한 주위를 환기시키기에는 충분한 것이었다. 너바나가 이상주의자라면 펄 잼은 행동주의자였다. 선의의 경쟁자이자 음악적 동지였던 커트 코베인이 자신의 손으로 세상을 마감 한지 8개월 후에 공개된 < Vitalogy >의 분위기는 매우 달랐다. 후반부로 접근할수록 몽롱하면서 발라드 트랙들이 여러 곡 자리하고 있는 것은 절친한 친구를 잃은 펄 잼의 음악적인 고뇌를 반영한 것을 의미한다. 드럼 플레이어가 데이브 아부르지스에서 잭 아이언스로 바뀌면서 팀 내 분위기를 쇄신하고 발표한 이 작품부터 싱글 커트를 재개했다. ‘Tremor christ(18위)’와 모던록 차트 정상을 호령한 ‘Better man(13위)’, ‘Spin the black circle(58위)’, 그리고 ‘Corduroy(53위)’ 등이 팬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섰다. 특히 싱글 ‘Spin the black circle’이 제 38회 그래미에서 최우수 하드록 부문을 수상하면서 펄 잼은 격분한 젊은이들의 치기 어린 반항의 이미지를 넘어 진지하고 솔직한 아티스트로서 승격했음을 알렸다. 마이크 맥크리디는 엘리스 인 체인스(Alice in Chains)의 보컬리스트 레인 스탈리(Layne Staley)와 매드 시즌(Mad Season)을 조직해 활동 반경을 넓혔으며, 펄 잼의 멤버 전원이 영원한 우상 그래서 ‘그런지의 대부’로 불린 닐 영(Neil Young)의 < Mirror Ball >에 힘을 보태면서 국경을 초월한 선후배간의 끈끈한 정(情)을 과시했다. 이 무렵 처녀작에 수록된 ‘Jeremy’가 뒤늦게 싱글로 발표되었고 동시에 B면에 자리하고 있던 ‘Yellow ledbetter’도 인기가 동반 상승했다. 특히 싱글이란 개념이 없는 국내에선 록 팬들이 이 곡을 찾기 위해 펄 잼의 1집부터 3집을 구입하는 헛수고를 하거나 수입 음반 취급 점을 찾아 동분서주하기도 했다. 1996년에는 싱글 ‘I got Id(7위)’가 처음으로 빌보드 싱글 차트 톱10에 진입하면서 히트 싱글을 보유한 밴드를 체험하기도 했다. 제3세계의 영적인 영감과 음악, 그리고 실험주의를 대폭 수용한 1996년의 음반 < No Code >에서 펄 잼의 직선적인 통쾌함은 많이 묽어졌다. 비록 ‘Who are you(31위)’와 ‘Hail Hail(69위)’를 차트에 올렸지만 동지 너바나의 부재(不在)로 인한 커다란 부담감은 음반 제작 과정에서 보이지 않는 입김으로 작용했으며 이것으로 이들은 밴드 결성 6년 만에 자신들의 정체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뇌하기 시작했다. < No Code >의 실패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자신들의 본령을 되찾은 것인지 1998년에 공개한 < Yield >는 다시 하드록에 기반을 둔 본래의 사운드로 회귀했다. 하지만 1990년대 후반의 록 음악계는 철저하게 변했고 상업화된 얼터너티브와 그런지는 더 이상 대안이 될 수 없었다. 비록 싱글 ‘Given to fly(21위)’와 ‘Wishlist(47위)’, ‘Do the evolution’이 사랑 받긴 했지만 앨범의 판매력은 현저히 하락했다. 인류 역사상 가장 추악한 전쟁 중 하나로 꼽히는 유고 내전 당시 고통받던 코소보 난민을 위해 제작된 음반 < No Boundaries >에서 펄 잼은 J. 프랭크 윌슨(J. Frank Wilson)이 1964년에 히트시킨 ‘Last kiss’를 커버해 빌보드 싱글 차트 2위에 진입했다. 팝의 기류가 틴 팝과 하드코어, 그리고 라틴 댄스로 도배되던 2000년, 이들은 통산 여섯 번째 작품 < Binaural >을 공개했지만 인상적인 반향을 끌어내지 못한 채 서서히 우리 곁을 지나가고 있다. 10년이란 세월은 ‘그런지의 큰 별’ 펄 잼의 날카로운 충격파마저도 무디게 한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이런 변화에 단 한번의 불평도 없이 묵묵히 자신들의 길을 걷고 있다. ‘2인자’는 결코 1등의 자리를 빼앗겼다는 식의 패배주의적 뉘앙스가 아님을 1960년대의 롤링 스톤스에 이어 1990년대의 펄 잼은 증명한다. ‘그런지의 살아 있는 역사’라는 점만으로도 펄 잼은 위대하다. 너바나는 ‘짧고 굵게’로 모든 것을 가졌지만 펄 잼은 이 시대가 가장 싫어하는 ‘길게’로서 굵음으로 남으려는 역사와의 고단하고 질긴 투쟁을 전개하고있다.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첨 부 :
      파일첨부
      내용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배송교환관련

       
      * 지정택배사 이용 : CJ 대한통운 (고객 반품,교환시에도 CJ 대한통운 이용)
      * 배송준비기간 : 주문후 3일이내 발송처리 (부득이한 경우 별도 연락)
      * 주문금액에 관계없이 고정 배송비 2500원 부가
      *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묶음배송비 모든 배송비 무료이나 도서산간지역이나
      * 군부대(우체국택배)의 경우 2000원의 추가비용 발생
      * 반품/교환 신청기간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제반비용은 고객 부담
      * 단, 분쟁의 소지가 있는 경우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에 따름
      * 자세한 내용은 AS센타로 문의
      * AS센타 : 0505-391-1234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 반품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 불가.
      * 접수후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환불및 배상
       

      Item size chart 사이즈 기준표

      * 상품사이즈 치수는 재는 방법과 위치에 따라 1~3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