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상세정보 상품후기 배송교환관련
카카오 상단좌측배너 상단우측배너 메인이미지우측배너1 메인이미지우측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1 메인이미지아래배너2 메인이미지아래배너3 메인중앙베스트배너 메인 하단배너1 메인 하단배너2 메인 하단배너3 메인 하단배너4 메인 하단배너5 메인 하단배너6 메인 하단배너7 메인 하단배너8 메인 하단배너9 메인 하단배너10 메인 하단배너11 메인 하단배너12 메인 하단배너13 메인 하단배너14 메인 하단배너15 메인 하단배너16 메인 하단배너17 메인 하단배너18 메인 하단배너19 메인 하단배너20 메인 하단배너21 메인 하단배너22 메인 하단배너23 메인 하단배너24 장바구니 주문조회 배송조회 메인으로 장바구니 상단으로
현재 위치
home > 국내음반 > 일반가요 > 이영훈 1집 - 내가 부른 그림 [Digipack]

이전

다음

이영훈 1집 - 내가 부른 그림 [Digipack]

상품 옵션
판매가
11,600
적립금
580원
유통사
미러볼 뮤직 2012
상품 옵션

      총 상품 금액 0

      상품상세정보

      01. 나를 기억할까(feat.조예진)
      02. 언제나 그렇듯
      03. 봄의 고백
      04. 비 내리던 날
      05. 하품
      06. 그저 그런 오후
      07. 이제는 옛날 이야기지
      08. 별 수 없는 마음
      09. 안녕, 삐
      10. 봄이 오면(feat.김윤주)
      11. 25

       

      싱어송라이터 이영훈 첫번쨰 앨범 “내가 부른 그림”

      루싸이트 토끼와 옥상달빛의 참여로 더욱 풍성해진 데뷔앨범

      이영훈, 그만의 호흡

      어떤 음악과 그 음악을 만든 사람을 동시에 알면, 음악이 주는 느낌의 단서를 자연히 그 사람에게서 찾게 된다. 이영훈의 노래를 들으면 특유의 과묵함과 얼굴 표정, 관심 없는 것 같다가도 오타처럼 사소한 것을 지적하던 싱거움이 떠오른다. 축구 얘기에 잠시 말수가 늘었다가 고교 선배나 탔을 법한 사이클을 타고 집에 가던 모습들도 겹친다. 그런 모습은 가사 어디에도 없는 것들인데, 그의 음악의 어떤 면이 그를 닮은 것일까?

      이영훈은 무엇보다 천천히 넉넉히 연주한다. 그러한 템포와 호흡이 그와 왠지 닮았다. 세상의 속도에 개의치 않고 유지하고 있는 자기 템포랄까. 어쩌면 아주 평이하게 연주될 수도 있는 소박한 곡들도 있다. 하지만 이영훈의 손과 목소리를 거치면, 곡들이 그 여백들 사이에 충분한 여유를 지닌 채 넓은 풍경을 그려내기 시작한다. 언젠가 시끌벅적한 호프집에서 조용히 노래를 부를 때도 그랬다. 그 어수선한 공간에서도 그의 기타와 목소리 뒤로 떠오른 것은 잔잔한 오케스트라였다.

       

      ‘그 때는 몰랐던 것들’을 닮은 노래

      가사와 더불어 그가 만들어내는 정서 또한 노래와 우리 사이에 넓은 시간적 간격을 만든다. 그 넓어진 공간엔 언제나 무언가 내리거나 피어오르고, 듣는 이를 뿌옇게 처리된 어느 시절로 안내하는 정서가 있다. 그리고 거기에는 서투르고 이기적이었지만 사랑에 잠 못 들던 예민한 소년의 독백이 있다. 영화 <봄날은 간다>의 주인공 상우가 음반을 냈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비야 피하며는 그만 이잖아요<봄이 오면>’, ‘나만의 봄이 되어줘 <봄의 고백>’와 같은 화법들을 보라.

      언젠가 그와 대화하며 ‘어떤날’이나 ‘조규찬의 초기작들’이 지닌 정서에 공감했었는데, 그의 음악은 그 음반들이 지녔던, 조용히 몰입한 듯한 세련된 감성을 이어받고 있는 지도 모르겠다.

      조용히 집중할 때 더 빛을 발하는 음반

      내가 알기로 이영훈이 공연을 통해 음악을 들려준 건 꽤 오래되었고, 이 1집 음반은 긴 시간, 여러 번의 시도를 거쳐 나왔다고 한다. (심지어 이영훈의 음반이 눈 앞에 있어야 발매를 믿겠다는 지인들도 있었다) 그만큼 그는 자신의 음악을 천천히 다듬어 왔고, 내가 그와 처음 인사를 나누었던 올해 여름은 이미 그에게 있어, ‘한 발 내디딘’ 외출을 한 시점이었던 것 같다. 이영훈이란 음악가를 안 지 얼마 안 되어 그의 음악을 이렇게 음반으로 듣게 되었다니 행운이다.

      조용히 집중할 때 더욱 빛을 발하는 이 음반을 들으면, 주위의 부산스러움에도 전혀 개의치 않고 마치 그 때는 몰랐던 것들을 떠올리고 있는 듯한 표정으로 노래하는 그의 모습이 겹쳐진다.

      - 김목인

      머뭇거리지만 결국 내지르고마는, 약하지만 고집스러운데가 있는 남자의 목소리. 나는 소신있는 목소리가 좋다.

      외롭고 쓸쓸한 마음일때에는 더욱 그렇다.

      - 요조

      나른한 일상의 권태를 환하게 비추는 우아한 서정이 담긴 음악

      - 정준일(메이트)

      이영훈의 노래는 한장의 수채화다 ‘비내리는 날’ 처럼

      빗방울로 채색한듯한 그의 감성이 우리의 맘도 조용히 젖어들게 한다

      - 옥상달빛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첨 부 :
      파일첨부
      내용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배송교환관련

       
      * 지정택배사 이용 : CJ 대한통운 (고객 반품,교환시에도 CJ 대한통운 이용)
      * 배송준비기간 : 주문후 3일이내 발송처리 (부득이한 경우 별도 연락)
      * 주문금액에 관계없이 고정 배송비 2500원 부가
      *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묶음배송비 모든 배송비 무료이나 도서산간지역이나
      * 군부대(우체국택배)의 경우 2000원의 추가비용 발생
      * 반품/교환 신청기간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 가능
      * 고객님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제반비용은 고객 부담
      * 단, 분쟁의 소지가 있는 경우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에 따름
      * 자세한 내용은 AS센타로 문의
      * AS센타 : 0505-391-1234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 반품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 불가.
      * 접수후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환불및 배상
       

      Item size chart 사이즈 기준표

      * 상품사이즈 치수는 재는 방법과 위치에 따라 1~3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